. 오랫만에 제비집을 보았어요!
본문 바로가기
사는이야기

오랫만에 제비집을 보았어요!

by 필하우스 2020. 7. 5.
반응형

동네 커피숍 옆에 벽면에서 제비집을 발견했어요.

예전에는 처마 밑에 제비집을 많이 지었었는데, 요즘은 제비집 보기가 힘들더라고요.


오랫만에 제비집을 보니 반가워서 찍어 보았어요.


처음에는 새끼제비 세 마리가 얼굴을 내밀고 입을 쫙쫙 벌리면서 울고 있었는데, 어미 제비가 날아 오는 걸 보고 얼른 찍었어요.


제가 어렸을 적에는 담벼락 사이에도 새가 둥지를 만들어서 새끼를 낳기도 했어요. 어떤 새인지는 기억이 잘 안나지만 암튼 신기해서 호기심에 나뭇가지로 콕콕 찔러보곤 했는데, 나중에 커서 생각해보니 너무 미안하더라고요. ㅎㅎ






잠자리를 물고와서 새끼 입에 넣더라고요. 근데 잠자리 날개가 있는 그대로 입에 넣어 주어서 먹기 좀 힘들어 하는 듯 했어요.


저렇게 작은 새에게 그렇게 큰 잠자리를 주다니 좀 놀라웠어요. 애벌레나 작은 곤충들만 줄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잠자리를 주고는 날아가더니 금방 또 먹이를 물고 오더라고요. 진짜 눈 깜짝할 사이에 물고 왔어요.







아이들이 신기한지 계속 쳐다보더라고요. 저도 신기한데 아이들은 더 그렇겠죠.


어미가 카메라를 보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기분 탓이겠죠? ㅋㅋ








먹이를 주는 모습을 찍지 못했어요.

더 일찍 촬영을 했어야 했는데 아쉽네요.





반응형

댓글3